02-555-5555

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
277 [시사저널] [단독]취약층 아동 ‘생활고’에도 잠자는 지원계좌…미인출 금액 2000억 넘어 2023-10-23 315
276 [경인일보] 그룹홈 아동 주거복지 강화, 머리 맞댄 경기도·도의회 2023-10-23 283
275 [세계일보] 자립준비청년 10명 중 4명은 기초생활수급자 2023-10-23 220
274 [SBS NEWS] 껑충 뛴 월세…살 곳 없어 폐가로 가는 '그룹홈' 2023-10-19 206
273 [파이낸셜뉴스] "금융 기초부터 금융범죄 예방법까지" 흥국생명, 그룹홈 중∙고교생 대상 금융교육 진행 2023-10-18 228
272 [국민일보] (단독) ‘보호종료아동 자립정착금’ 등 현금급여 절반 이상, 계좌 압류에 무방비 2023-10-04 219
271 [DAUM 한국경제] 서울시 중부·남부기술교육원, 자립준비청년 대상 하반기 특별모집 진행 2023-09-22 194
270 [DAUM 한겨레] 자립준비청년이라는 고백 앞에서 2023-09-19 219
269 [DAUM 머니투데이]"늘 떠나고만 싶었는데"…500만원 받고 평생 산 시설 나와보니 2023-09-18 203
268 [DAUM 정책브리핑] [사실은 이렇습니다] 자립준비청년 일대일 지원 강화 위해 전담인력 지속 확충 중 2023-09-14 197
267 [DAUM 세계일보] ‘부모와 단절’ 자립준비청년 “세상에 또다시 버려진 기분” [심층기획-‘예고된 비극’ 영아유기] 2023-09-14 210
266 [JTBC news] "돈 쓰는 법도 알려줘야"…자립준비청년에겐 교육도 절실 2023-09-13 197
265 [DAUM 국민일보] 자립준비청년 5명 중 1명 연락두절… 전담 지원 인력 태부족 2023-09-11 194
264 [DAUM 경향신문 ] 홀로서기 앞둔 자립준비청년 72% “독립 두려움”…원인은 생활비·학비·주거비 등 ‘경제력’ 2023-09-11 188
263 [The JoongAng] 가족처럼 사랑받고 자라도록…보호아동 5년째 생일 챙겨줘 2023-09-04 187

서울시 용산구 한강로2가 백범로 99길 40 102동 2층
Tel. 02-701-8861 I FAX. 02-701-8863 

COPYRIGHT ⓒ 2014 서울특별시 아동공동생활가정 지원센터. All Rights Reserved.